제1회 [시 부분 심사평] - 문태준 시인 > 시

제2회 10·27법난 문예공모전

2018.06.15(금) - 2018.09.07(금)

제1회 [시 부분 심사평] - 문태준 시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12-08 11:23 조회418회 댓글0건

본문

 

제 1회 10.27 법난 문예공모전 시 부문 심사평

  문태준 시인

 

올해 처음 개최한 10.27 법난 문예공모전에 많은 분들이 시 작품들 보내왔습니다. 10.27 법난 문예공모전의 개최는 1980년 10월 신군부에 의해 자행된 불교계 탄압 사건의 아픔을 되새기고, 이러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며, 우리의 미래 사회에 상생과 평화의 가치가 확산되기를 서원하는 취지가 담겨 있습니다. 특히 문학은 역사적 사건을 형상화하고 재구성함으로써 사람들의 가슴과 기억 속에 영구히 기록되게 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시 부문 작품들의 심사에서 마지막까지 경합을 벌인 작품들은 구상균님의 시 ‘참된 용서’와 강대식님의 시 ‘참회의 서’였습니다.

‘참된 용서’라는 제목의 작품은 부처님께 위해(危害)를 가하려고 한 데바닷타의 행동을 10.27 법난에 빗댄 작품으로 법난을 화해와 용서로 승화시키되 우리의 도량을 청정하게 유지하고 지키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가 방일하지 않고 더욱 정진해야 한다고 말하는 작품입니다.

반면에 ‘참회의 서’라는 제목의 작품은 10.27 법난의 역사적 교훈을 기술하면서 법난을 자행한 권력이 스스로 깊이 참회하라고 촉구합니다. 특히 “참회하는 글을 올려/ 부처님의 자비로우신 은혜에 귀의하라.”라고 써서 법난을 자행한 권력이 잘못을 깊이 뉘우쳐 부처님의 무량한 자비심에 돌아와 의지하라고 말함으로써 부처님께서 이르신 가장 불교적인 혜안과 해법으로 10.27 법난이 극복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잘 드러내내고 있습니다.

 

   

고심 끝에 불교 사상과 가치를 보다 더 시적으로 표현한 강대식님의 시 ‘참회의 서’를 대상작으로 선정했습니다. 

수상자 모든 분들께 축하를 드립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주최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 주관총무원 사회부·불교신문
  • 후원문화체육관광부

COPYRIGHTⓒ 2018 10.27법난문예공모전. ALL RIGHTS RESERVED.

패밀리사이트